통영, 블루스

 

가끔씩 한번도 바다를 보지 못한 사람처럼 바다가 그리운 순간이 다가온다.

섬에서 동백꽃이 필 때 쯤엔 더욱 그렇다.

막 피어오른 새빨간 동백꽃에는 비릿한 첫사랑의 냄새가 스며있고,

가지에서 떨어져 발에 밟히는 꽃에는 실체의 고통으로 밖에 치유할 수 없는 허무함이

짓이겨 있다.

그렇게 한참을 포구와 마주하고 있자면,

어느새 허무와 자해의 욕망을 초월하고 바다에 떠있는 스스로를 발견한다.

가학의 계절 앞에서 무방비로 허우적거리는 시간이 찾아 오면.

.

.

.

.

.

GR048042_S.jpg

.

.

.

.

.

IMG_0175.JPG

.

.

.

.

.

GR047866_S.jpg

.

.

.

.

.

img456_S.jpg

.

.

.

.

.

GR047856_S1.jpg

.

.

.

.

.

L1051959_S.jpg

.

.

.

.

.

L1052084_S.jpg

.

.

.

.

.

L1052428_S.jpg

.

.

.

.

.

L1052316_S.jpg

.

.

.

.

.

L1052173_B.jpg

.

.

.

.

.

장소  :  통영

날짜  :  2017년 3월

Camera  :  Leica MP (Film), Leica M-Monochrom (CCD), Ricoh GR

Lens : Ricoh GR Lens 28mm F2.8 (M39)

Film : Kentmere400

<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