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 나이가 들어가면

도시가 나이가 들어가면,

bp01

bp02

오래된 것은 새것에 비해 초라해 보이고 그 구실을 못할 것처럼 생각될 수도 있으나,
오래되었기에 가지는 아우라가 분명 있습니다.
굳이 나대지 않아도 어떻게든 알아봐 주는 이가 있기 마련입니다.

bp03

bp04

교토가 그랬습니다.
도시가 나이가 들면 이런 모습이겠구나. 이런 모습이면 좋겠구나.
낡고 퇴색된 지하철, 아직도 당당히 운행되는 트램, 오래된 목조 건물들과 그 골목들.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 치열하게 닦고 조이고 정비했을 그 오래된 것들.
지금껏 존재한다는 건 그 동안의 시간을 오롯이 품고 있었다는 것이겠지요.

bp05

bp06

bp07

bp08

bp09

bp10

bp11

bp12

bp13

bp14

bp15

bp16

bp17

bp18

bp19

그 중심에서 잘 보존되어온 사찰과 역사적 건물들이 도시의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있던 곳.
그것이 오래되기만 한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천천히 커온 것이기에
같이 세월을 겪어온 나무와 물과 바람이 만들어내는 풍경 속에서 사람을 불러들이는 힘이 있는 곳.

bp20

bp21

bp22

bp23

bp24

bp25

bp26

bp27

bp28

단풍시즌이 끝을 향해 달릴 때 도착한 교토는 그랬습니다.
일본에서도 이 맘 때가 되면 애써 맘 먹고 찾아 온다는 그 곳, 교토.
단풍이 아름다운 그 곳.

bp29

bp30

bp31

bp32

bp33

bp34

bp35

하지만 교토는 단풍만이 아름다운 곳이 아니었습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균형된 도시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런 도시에서 사람은 어떠한 역할을 해야 하는지 잘 보여주는 곳이었습니다.

bp36

bp37

bp38

bp39

bp40

분명 단풍은 우리 경주의 불국사도 절대 뒤지지 않고 이쁘고 좋습니다.
하지만 그 즐김은 우리가 훨씬 못한 듯 했습니다.
천천히 보존하며 즐길 줄 아는 그들이 사실 조금 얄밉고 또 부러웠습니다.

bp41

bp42

bp43

bp44

bp45

단풍이 멋진 곳에는 어김없이 빨간 테이블들이 있었습니다.
단풍을 눈으로 즐기며 차 한잔할 줄 아는 그들의 여유와 평온이 부러웠습니다.

bp46

bp47

bp48

bp49

bp50

bp51

bp52

bp53

bp54

bp55

bp56

우리는, 나는 왜 그러했는가.
자연을 왜 천천히 보지 못했는가.
왜 여유있게 타인을 배려해주지 못했는가.

bp57

bp58

bp59

bp60

bp61

bp62

bp63

교토의 거리가 깨끗한 것은 단지 그들의 문화의식이 높기 때문만 일까요?

bp64

bp65

bp66

bp67

그 곳을 떠날 때쯤 여러가지를 생각하고 반성하게 만드는 도시
제가 처음 방문한 도시,

bp68

교토는 그랬습니다.

2016. 11. 27.

body: leica MP
lens: leica summicron 35mm asph
b&w: ilford hp5+ 1stop push, rollei retro400 1stop push, kodak tx400 1stop push
color: rdp3, potra400
scan: epson4870

p.s.
다같이 갔다왔는데… 그래서 뭐라도 하나 올려야하는데…
사진도 여행도 너무 멍하게 남아서 숙제를 혼자만 아직 제출 못한 학생 마냥 맘이 참 무거웠습니다.
그냥 이번 교토 이후의 감정은 저는 “역시 하나”와 “멋지게 세월을 받아들이는 것이란”입니다.
교토여행을 추진해주시고 같이 도와주며 준비해주신 보든 분들께 이 글을 빌어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