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을 여행처럼

일상을 여행처럼 살고 있다.

중,고등학교때 까지만 해도 늘 주위에 친구가 있었고 외로움을 느낀적이 없었다. 일본으로 옮겨온 후에도 누구보다 사교적이었다. 주말이면 일본애들과 목욕탕을 다녔고 형제 처럼 지낸 친구도 여럿 있었다.

그런데 어느날 문득  위화감이 엄습해 왔다. 그 위화감은 바로 외로움 이었다는 사실은 꽤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 자각을 했다만…그래서 은둔형 외톨이의 길을 걷게 된 것이 아닐까 한다.

직업상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에 가끔 참여 하지만 늘 어디론가 떠나버리고 싶다는 충동에 사로잡힌다.  그래서 그 자리가 부자연스럽고  홀연히 자취를 감추는 일이 일상이 되었다.

일부러 여행을 떠나지 않는것은 아마도 그런 일상 자체가 내게는 여행이기  때문일 것이다.

 

 

 

 

 

홋카이도, Snaps

계절의 방향이 뒤바뀐 다음에야 그곳에 두고 온 나를 떠올린다.

밤새 소복이 내린 눈 위로 다시 눈이 쌓이고 있었다.

다시 오래전 기억을 떠올렸다.

‘혹시, 눈이 녹아드는 바다를 본 적이 있나요?’

 

 

Hokkaido_01.jpg

Hokkaido_10.jpg

Hokkaido_08.jpg

Hokkaido_11.jpg

Hokkaido_03.jpg

Hokkaido_05.jpg

Hokkaido_07.jpg

Hokkaido_12.jpg

Hokkaido_24 copy.jpg

Hokkaido_13.jpg

Hokkaido_06.jpg

Hokkaido_09.jpg

Hokkaido_18.jpg

Hokkaido_19.jpg

Hokkaido_26.jpg

Hokkaido_24 copy111.jpg

Hokkaido_24 copy222.jpg

Hokkaido_21.jpg

Hokkaido_22.jpg

Hokkaido_23.jpg

 

Hokkaido. 2018. 1.

데자뷰

깜깜한 늦은 밤에 도착했습니다. 볼이 시린 날씨였지만 어쩌자고 이렇게 포근한 것일까요. 짊어지고 온 피로에 까무러칠 것 같았습니다만 어디서 온 것인지 스멀스멀 밀려드는 안도감에 긴장이 풀어집니다. 늘어지고 싶었습니다. 반듯하게 각진 택시 타고 숙소로 가는 잠시 동안 창밖 풍경은 신비였습니다.

밤새 끙끙 앓다가 새벽녘에 잠이 들었습니다. 늦은 아침에 일어나 거실 창을 열었습니다. 쌓이는 눈이 세상 평화롭습니다. 한참 멍 때리다 감전된 듯 챙겨 입고 길을 나섰습니다. 발이 이끄는 곳으로 걸었습니다. 크게 심호흡을 몇 번 했고, 어느 골목에서 한 동안 서 있었습니다. 그리고 셔터를 몇 번 눌렀어요.

 

img165

[이 자리가 영화의 한 장면이라고는 … 이 곳에서 그렇게 한 동안 어슬렁거렸다. ]

 

여행에서 돌아왔습니다. 한 동안 서 있던 그 골목이 그리웠습니다. 영화 보다가 스프링 튕기듯 벌떡 일어나 앉았습니다. 그 골목을 만났습니다. 그러니까 그랬던거죠. 언제인지도 모를 언젠가 영화를 봤습니다. 그리곤 하얗게 잊었어요. 세월이 흘러 영화의 장면 가운데 있게 되었습니다. 의식 저편 깊숙한 곳에 저장되어 있던 장면하나가 의지와 관계없이 소환되었습니다. 포근함, 안도감, 익숙함 따위의 느낌은 깊숙히 저장되었던 몇 개의 장면 덕분이었을까요. 마치 영화의 주인공이 겪게 되는 영혼의 끌림처럼 말이죠.

 

Love.Letter.1995.1080p.BluRay.x264.AC3-ONe.mkv - 00.10.54.863

[영화 ‘러브레터’ 중에서]

아침마을_Asari_朝里

삿뽀로에서 오타루까지 기찻길 드라이브는 단박에 여행자를 사로잡습니다.  낡은 기차지만 깨끗해서 좋고, 마주치는 사람들의 눈빛이 친절합니다. 오길 잘했습니다. 창밖 낮선풍경속으로 정신없이 빨려들 무렵 한쪽 창으로 바다가 쏟아집니다. 바다보다 시린 하늘은 눈만큼이나 하얀 구름을 잔뜩 머금었습니다. 기차, 눈, 바다, 하늘, 구름이 한꺼번에 조탁되는 풍경은 상상할 수 없었습니다. 상상도 못해 본 풍경이 창 밖으로 흘렀습니다.

여행 3일째, 일행 몇 분과 함께 바닷가 풍경을 만나러 왔습니다. 행복한 느낌이 조금이나마 전해질 수 있길 바랍니다.

img488

 

img495

 

img497

 

img498

 

img499

 

img500

 

img503

 

img504

 

img505

Summicron 28mm / 400TX / 유통기한 완전 지난 필름

.

.

R0074106

 

R0074114

 

R0074118

 

R0074119

 

R0074121

 

R0074128

 

R0074131

 

R0074142

 

R0074144

 

R0074148

 

R0074149

 

R0074152

 

R0074153

 

R0074154

GR

 

お元気ですか?

따로 또 같이 였습니다. 삼삼오오 저마다의 방식으로 여행하고 저마다의 방식으로 걷고 저마다의 방식으로  느켰습니다. 일행과 함께 보낸 밤을 잊을 수 없습니다. 제게 이번 여행은 오타루였습니다. 세 번의 밤을 보내는 동안 비슷한 동선으로 오타루를 걸었습니다. 디지털 카메라에 남은 풍경과 필름 카메라에 남은 풍경이 사뭇 다르다는 것을 현상해 놓고 알았습니다. 기록한 이미지를 두 번에 걸쳐 포스팅 합니다.

처음은 처음은 필름에 남은 흔적입니다.

[첫 번째 날]

img245

 

img243

 

img242

 

img241

 

img240

 

img239

 

img238

 

img237

 

img236

 

img235

 

img233

 

img232

 

img231

 

img230

 

img229

 

[두 번째 날]

img174

 

img175

 

img176

 

img177

 

img167

 

img168

 

img170

 

img171

 

img172

 

img173

 

img158

 

img159

 

img160

 

img162

 

img163

 

img164

 

img166

 

[세 번째 날]

img470

 

img472

 

img473

 

img478

 

img480

 

img483

2018. 1 / Otaru
Leica MP, Summicron 28mm, 400TX(유통기한 지난…ㅠㅠ)

 

추억소환

찍다가 만 필름이 냉장고에 쳐박혀 있다가 지난 1월 홋카이도 비행기를 탔다. 덕분에 오타루·아사리 풍경이 덧씌워진 바랜 기억이 소환되는 놀라운 경험을 한다. 그러니까 이 필름은 2006년 무렵이지 싶다. 아날로그 사진을 좋아하고 카메라를 좋아하는 일단의 아저씨들이 하나 둘 모이더니 제법 모양을 갖추기에 이르렀다. 마이너한 성향의 이들은 모임 이름까지 ‘마이너’로 지어 불렀다. 카메라와 아날로그 사진의 알파와 오메가를 지향하던 덕후들의 뜨겁던 시절 한 대목이 필름에 저장된 채 박제되어 있다가 홋카이도 풍경에 포개진채 발굴되었다.  뜻하지 않게 얻은 행운이라 하자. 12년 동안 터졌을 불꽃들에게 덜 미안하게 되었다.

img228

 

img227

 

img226

 

img225

 

img224

 

img223

 

img222

 

img221

 

img220

 

img219

 

img218

 

img217

 

img216

 

img215

 

img214

2018. 01 / 홋카이도, 오타루, 아사리 / Leica MP + Summicron 28mm 2nd + 400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