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Hwaseong Fortress)

 

2편 : 팔달문 (남문) -> 화서문  (서문) -> 장안문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 – 수원 화성 (Hwaseong Fortress)

 

봄날 2018년 3월 18일 아침 8시50분 ~ 오후 1시20분

전날은 햇볕이 무척이나 좋았지만 이날은 미세먼지 없이 흐린날이었다.

 

팔달문을 지나서 이제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계단에서 스케이드 폼 지도를 받고 있는 어린 학생들이 열심히 연습을 하고 있었다.

계단 오르막의 각이 제법 있어서 갑자기 산을 오르게 되리라곤 생각도 못했던지라 숨을 헐떡이면서 오르게 되었다.

 

L2331554

L2331555

멀리 팔달문도 보인다.

L2331557

L2331558

남포루 : 포루 마다 포를 배치시켜 놓았다고 한다 (지금은 그냥 대부분 잠겨 있어 안을 들여다 볼 수는 없다)

L2331560

L2331563

L2331564

서남암문 : 다른 곳과는 조금 특이한 구조다. 서남암문에서 서남각루 까지 돌출된 부분이 있다.

L2331565

L2331568

서남각루

L2331569

L2331573

L2331574

서남각루에서 서장대 방면으로 다시 걷기.

L2331577

서포루

L2331579

수원 화성의 특징 중 하나로 암문이 있어서 (북암문, 동암문, 서남암문, 서암문 등이 있다) 밖에서 볼 때는 알 수 없는 문이 있어서 이곳을 통해서 적이 모르게 성내와 성밖을 연결시켜 줄 수가 있다. 2중 구조와 계단을 이용해서 암문 통로를 만들어 놓았다. 서암문 바깥을 나오니 울창한 소나무숲을 만나게 된다. 수원 시민들이 사랑하는 소나무 숲일 듯 하다. 처음 본 나도 정말 소나무 숲이 맘에 들었다.

L2331585

L2331586

오른쪽으로 돌면 서암문이 있다.

L2331587

L2331588

L2331591

서노대 – 이곳에는 원래 신기전이 배치되어 있었다고 한다. 지금은 없다.

L2331593

L2331595

L2331597

멀리 우측으로 보이는 게 화성행궁이다.

L2331598

서장대 – 팔달산 정상에 있는 곳으로 장수가 지휘하는 곳이었다고 하며, 편액은 정조가 직접 썼다고도 한다.

L2331599

L2331601

다시 화서문으로 산을 내려가다.

L2331604

서포루

L2331605

L2331607

L2331608

L2331611

L2331613

정약용의 거중기를 재현해 놓은 곳

L2331614

화서문 – 현판을 채제공이 썼다고 한다.

L2331617

L2331619

문 마다 반원 모양으로 병사들을 배치시켜서 적군이 들어오면 위에서 포위해서 공격할 수 있도록 설계해 놓은 것도 특징이다.

L2331621

L2331622

L2331624

서북공심돈 – 감시 및 방어 시설. 백자총을 이곳에서 발사할 수 있다고 한다.

L2331625

L2331628

화서문에서 다시 장안문으로 – 화성 성벽길 중 가장 쉽고 편하게 걸을 수 있던 코스였다.

L2331677

L2331678

장안문

L2331679

장안문의 좌측에 있는 북서적대의 포 (장안문은 양 옆으로 북서적대, 북동적대의 포대를 두었다. 정문의 위엄이라고 할까)

L2331680

L2331681

 

Leica M-monochrome / ZM c-biogon 35mm f2.8

Advertisements

수원 화성 (Hwaseong Fortress)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 – 수원 화성 (Hwaseong Fortress)

 

봄날 2018년 3월 18일 아침 8시50분 ~ 오후 1시20분

전날은 햇볕이 무척이나 좋았지만 이날은 미세먼지 없이 흐린날이었다.

 

간만에 방문했던 서울 일정 중에

그동안 벼르고 벼르던 일을 하고 왔다.

“수원 화성 탐방”

아마도 대학생 시절부터 가고 싶었던 것 같기도 했고,

드라마, 영화, 그리고 역사책, 소설을 읽으면서

조선의 역사 속에서 우리가 어쩌면 가장 안타깝게 여길 수도 있는 왕이었던 정조

정조라는 인물에 대한 그리움, 기대감, 그리고 강한 안타까움 때문에

수원 화성에 더 가고 싶어했던 것 같기도 하다.

 

그닥 시청률이 높았던 것 같진 않지만 예전에 KBS 에서 8부작 드라마로 방영되었던 한성별곡이라는 드라마가 있다. 그 드라마 속에서 정조는 새로운 조선을 열어보고자 하는 원대한 꿈을 가지고 있었고, 그꿈은 한때 정조를 암살하려던 관노 여주인공과 무관이었던 남자주인공을 통해서 신분제도에 억눌렸던 민초들의 삶을 극복하려는 꿈으로 이어져 나가려다 모두 좌절되며 비극으로 끝나게 되는 드라마였다. 그 드라마 속에서 정조라는 인물 … 참 멋있게 그려졌다. 그래서인지 정조에 대해서 항상 동경하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던 것 같기도 하고 …

 

하여튼 행복한 바람님의 도움으로 수원 화성을 참 즐겁게 다녀왔다.

 

수원 화성은 정조의 지시로 정약용 등의 주도하에 만들어졌다고 알려져 있지만, 화성 건조는 정조 시대 100년 전에 실학자였던 유형원에 의해 제시되었던 적이 있고, 이상적인 도시를 건설하고 싶었던 정조가 당시 신하들과 상의끝에 받아들여서 화성을 축조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정조는 화성을 짓고 왕권 강화를 위한 군사적 거점을 확보하고(장용영), 아버지였던 사도세자의 묘 이장을 하고, 그리고 아들인 순조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거처할 곳을 마려하려고 했다고도 한다.

 

화성 탐방은 북문인 장안문에서 시작하여 시계방향으로 동문인 창룡문, 그리고 남문인 팔달문, 그리고 서문인 화서문 순으로 했고, 이후 화성행궁을 돌아봤다.

 

장안문 (북문)

수원 화성의 정문.

정조가 한양에서 행차할 때 북쪽에서 들어오기 때문에 이곳을 정문으로 했다고 한다.

다른 문들과는 좀 다르게 양 옆으로 포대를 둔 것도 정문이었기 때문인 듯 하기도 하다.

L2331424

L2331421

L2331436

L2331442

L2331680

 

장안문에서 창룡문으로 이동

L2331448

수원화성은 바깥으로는 돌로 벽을 만들었고 안쪽으로는 비슷한 높이로 토성으로 받치는 구조를 하여 포격으로 성벽이 한꺼번에 무너지지 않도록 만들어 놓았다고 한다.

L2331451

L2331452

L2331454

L2331456

L2331457

방화수류정

L2331462

L2331465

L2331469

L2331470

감시가 용이하게 정면과 사면으로 번갈아 가면서 구멍을 만들어 놓았다.

아래쪽에서는 안쪽을 볼 수 없다고 한다.

L2331475

L2331476

L2331482

L2331484

연무대

L2331488

L2331491

L2331492

 

 

L2331496

L2331497

동북공심돈

L2331502

L2331505

L2331506

 

창룡문 (동문)

L2331508

L2331509

L2331510

L2331516

 

창룡문에서 팔달문으로 이동

L2331517

동일치 (경계 근무 서는 초소 같은 곳) – 포루와 포루 사이에 있다.

L2331522

L2331525

멀리 포루가 보인다.

L2331530

봉돈 – 봉수대

L2331531

L2331533

멀리 보이는 성벽도 수원 화성의 일부

여기 지점까지도 설마 앞에 보이는 산이 성의 일부일 줄이야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사실 저 곳도 성의 일부로 만들어 놓으면 방어용으로 딱 좋을텐데란 생각을 하긴 했다.)

아래 남수문이 보이고 멀리 팔달문도 보이기 시작.

L2331535

동남각루

L2331536

남수문

L2331539

남수문에서 성벽이 끊긴다. 아쉽게도.

이후 시장 (영동시장, 팔달문 시장) 을 지나서 팔달문이 보이고 이후 조금 떨어진 곳부터 다시 성벽이 시작된다.

L2331542

L2331543

L2331544

 

팔달문 (남문)

양옆으로 성벽이 끊겨 홀로 팔달문만 원형 로타리 도로의 안쪽에 위치하고 있었다.

주변 환경을 보니 성벽을 연결해서 복원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긴 했다.

L2331549

L2331551

L2331552

 

Leica M-monochrome / ZM c-biogon 35mm f2.8

(2편에서 계속)

2018년 제주의 겨울

내도동

노형동, 연동

외도동

노형동 ~ 연동

 

 

유난히 추운 올 겨울
인플루엔자 환자도 다른 해에 비해서 유행도 빠른 편이고 환자도 많은 올 겨울
제주에는 눈도 많이 내리고 있다.
오늘도 그리고 내일까지도 계속 눈이 내린다는 소식.
올 겨울 지금까지 총 4번이나 제주 해안쪽 마을에도 눈이 제법 많이 쌓였다.
(제주는 주로 해안가를 중심으로 마을을 형성하고 도심이 형성되어 있다)
차를 가지고 다니기 힘들어서 눈이 훨씬 많은 한라산이나 중산간 마을까지 가 보지는 못하였지만 출퇴근길에, 그리고 버스를 타고 다녀왔던 가까운 바닷가 마을의 눈 내린 소소한 풍경을 담아봤다.

소니 A7 / russar 20mm
삼성 GX20 / D-xenogon 35mm

 

서울 단풍 구경하기

canon 7 / canon 35mm f2.0 / fuji 100

canon 7 / canon 35mm f2.0 / kodak proimage 100

 

2017년 11월 11일

B급 사진의 회원님들께서

제주 촌놈?으로 복귀한 나를 반갑게 맞아주시기도 하고

서울 단풍 구경도 시켜 주셨던 날

안국역에서 만나 경복궁까지

그리고, 감사하게도 점심 식사에 맛난 커피 까지

 

미세먼지가 제법 있는 날이었지만

늘 그렇듯이

즐겁게 사진을 찍었다. 함께 !

^^

한남동 골목길

한남동

한강(漢江)의 “한”자와 남산(南山)의 “남”자를 따서 붙인 이름이라고 한다.

대학생 시절 용산역에서 왕십리역까지 국철 타고 다닐 때마다 한남동을 바라보면서 참 부자동네 같다라고 생각했던 곳이었고,  여전히 각 국의 대사관들, 그리고 비싼 아파트 등도 많은 곳이다.

한남동의 한구석에는 이제 재개발을 기다리고 있는 곳이 있었고,

좋은 기회에 이곳엘 다녀올 수 있었다.

내게 사진을 가르쳐 주었던 feel*m 유쾌한 사진 집단의 한남동 번개를 통해서 부자들만 살고 있는 동네로만 알고 있던 한남동의 또다른 모습을 보게 되었다.

이곳의 재개발에도 가슴 아픈 일들이 일어나질 않길 바라면서

그때 담았던 사진들을 올려본다.

 

2017년 10월 7일

라이카 M5 / summicron 1st 5cm

 

 

후지 100

 

코닥 골드 200

 

 

 

 

 

10월 … 비가 내렸던 도쿄 여행 (필름 사진)

여행 일정 내내 비가 내린다는 예보를 알게되어 이번 여행에는 카메라를

후지 X-E2, 삼성 NX300, 그리고 필름 똑딱이인 캐논 MC 를 가지고 다녀왔고,

필름 똑딱이인 캐논 MC 로 찍었던 사진을 정리해 본다.

그냥 뜬소문인지 모르지만 캐논 L 렌즈가 들어있어 (렌즈 주위의 빨간 테두리 때문에 그렇다는 … 이건 소문이다!) 캐논 똑딱이 중에 비교적 고급 기종이라 하기도 하고, 플라스틱으로 가볍긴 하지만 나름 손에 잡히는 느낌도 좋고 해서 예전에 한참 쓰다 팔아버렸다가 최근에 도쿄 여행을 앞두고 다시 사들였다.

셔터를 누르면 척 치~이잉 하는 소리가 시끄럽게 나는 거라서 몰래 촬영은 불가능하다.

 

후지 400

야네센, 도쿄예술대학, 우에노공원, 도쿄예술박물관

 

코닥 400TMY

시부야, 아키하바라

 

 

용산

용산의 재개발 현장에서

아마도 그다음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곳으로 생각되던 곳

용산역에서 이촌동 쪽으로 한강변 쪽으로 내려가면서 만날 수 있는 곳

 

닭갈비 맛집이 있다길래

친구와 같이 다녀오던 길에

사진을 담으러 와야 겠구나 하는 마음이 들어

바로 다음날에 다녀왔다.

 

꼭 일본처럼 철도 건널목도 있고, 철도원도 있고, 지나가는 전철도 만나고,

뭔가 더 정다운 느낌이 들었던 곳

그러나, 머지 않아서 재개발로 인해 사라져갈 곳으로 보였다.

 

재개발은 누군가에겐 희망이겠지만

어느 누군가에겐 가슴 아픈 일일 수도 있는 요즘

이곳의 재개발도 많은 아픔이 없는 가운데 순탄하게 잘 이루어졌음 좋겠다.

 

2017년 11월 추웠던 어느날

X-E2 / canon 35.2 (M39)